신젠타-CJ,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Syngenta
07.07.2014

신젠타-CJ,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 작물 수확량 및 품질 증대를 위한 농업기술 및 작물재배법 제공
  • 작물보호 제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안전관리 프로그램 실시
  • • 신젠타의 착한성장계획 및 CJ의 CSV 사업의 일환 

신젠타는 CJ그룹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CJ그룹 남산 본사에서 신젠타 시노하라 토시아키 동북아시아 지역 사장과 CJ그룹 강석희 총괄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갖고 아시아 지역 소규모 농가들에게 선진 농업기술과 현지에 특화된 작물재배법을 제공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작물 수확량 및 품질 증대를 위한 협력을 추진할 것을 약속하였다.

 

양사는 또한 소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작물보호 제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안전관리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식품안전기준 이상을 달성하고 환경적 영향을 감소시키는 책임있는 작물생산 방법에 대한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러한 협력 사업들은 CJ의 CSV(Creating Shared Value) 및 신젠타의 착한성장계획(Good Growth Plan)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신젠타 시노하라 토시아키 동북아시아 지역 사장은 “CJ와의 협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더 많은 농업인들이 우리의 통합작물솔루션을 활용하여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더 높은 수확량의 고품질 농작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하는 신젠타의 포부와 그 맥을 같이한다. 신젠타의 착한성장계획 중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생산성 증대를 달성함으로써 소규모 농가를 지원하고자 하는 약속을 이루기 위해 이번 협력이 주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CJ그룹 강석희 총괄부사장은 “현재 베트남을 시작으로 한 글로벌 농가 발전 사업의 성공적 실행을 위해 세계적 전문 기업과 함께 손잡게 됐다” 며, “농가의 경제적 발전은 물론 농업 환경 문제 개선 등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실현하는 CSV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간 협력 사업은 한국과 베트남에서 시작될 예정이며, 현지 사업 실행을 위해 학계 및 업계 관계자, 정책결정자 등과도 제휴할 계획이다. 

 

 

신젠타(Syngenta)에 대하여
신젠타는 식물의 무한한 잠재력을 우리 생활에서 활용한다는 목적을 바탕으로 전세계 90 여 국가에서 28,000 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는 글로벌 농업 분야 선두 기업입니다. 신젠타는 전세계 농업인들에게 세계 최상급의 과학기술을 제공함으로써 작물 생산성을 증대하고, 환경을 보호하며,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신젠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www.syngenta.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신젠타의 착한성장계획(Good Growth Plan)에 대하여

신젠타가 2013년 9월 19일 전세계적으로 발표한 착한성장계획은 글로벌 식량안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0년까지 신젠타가 달성하고자 하는 측정가능한 다음의 여섯 개의 약속으로 구성된다.

 

  • 작물 효율성 달성 : 추가적인 토지나 물, 투입물 사용 없이 전세계 주요 작물의 평균 생산성을 20% 증대 
  • 더 많은 농경지 복원 : 황폐화 위기에 있는 천만 헥타르 농경지의 지력 개선
  • 생물다양성 번성에 기여 : 5백만 헥타르 서식지 확보로 생물다양성 향상
  • 소규모 농가 지원 : 2천만 소규모 농가의 50% 생산성 증대 지원
  • 안전사용 교육 지원 :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2천만 농업인들에 대한 안전사용 교육
  • 공정한 노동조건 확보 : 모든 생산관련 분야에서의 공정한 노동조건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