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신젠타코리아, ‘인시피오®’‘엘레스탈®’ 신제품 미디어데이 개최

Product & Campaign
19.01.2023

신젠타코리아, ‘인시피오®’ ‘엘레스탈®’ 신제품 미디어데이 개최

 

·2023 신젠타코리아 신제품 ‘인시피오’ 및 ‘엘레스탈’ 제품을 사용한 농가들의 후기 발표

· 방제가 까다로운 응애를 확실하게 방제하는 ‘인시피오’

·진딧물과 가루이 등 흡즙성 해충의 탁월한 효과를 보여주는 ‘엘레스탈’

 

2023년 1월 12일 – 신젠타코리아는 지난 11일 서울시 중구 장충동에 위치한 서울클럽에서 2023년에 새롭게 선보이는 작물보호제 ‘인시피오®’와 ‘엘레스탈®’을 소개하고 제품을 시범 사용했던 농가들의 사례를 발표하는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제품 ‘인시피오’는 신젠타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플리나졸린(PLINAZOLIN)’ 기술 기반의 압도적 응애관리 신물질로서, 응애 알부터 성충까지 강력한 방제 효과를 제공하고, 뛰어난 내우성으로 불안전한 기상대에서도 안정적인 효과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응애는 알에서부터 유충, 약충, 성충까지 전 세대가 혼재되어 발생하지만 약제마다 응애 세대에 활성이 다르고 환경마다 효과가 상이해 농업인들이 가장 관리하기 어려운 해충으로 조사된 바 있다.

‘인시피오’를 사용했던 경북 안동의 강진구 사과 농업인은 “사과 잎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품질 좋은 사과 생산의 핵심이고 따라서 응애 관리가 중요하다. 0.3mm 크기의 응애는 육안 확인이 어렵고, 피해가 눈으로 확인되면 이미 대규모의 군체를 이루고 있어서 방제가 어렵다. 기존 제품으로는 최소 3회에서 많게는 4~5회까지 방제를 했어야 했다.”라며, “인시피오를 사용해보니 빠르게 효과가 나타날 뿐만 아니라 한번의 방제로 약 20일 정도 효과가 지속돼 노동력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함께 소개된 신제품 ‘엘레스탈’은 바이러스를 옮기는 대표적 해충인 진딧물과 가루이 방제에 특화된 신물질 기반의 작물보호제로, 꿀벌과 같은 화분매개 곤충에 걱정없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엘레스탈’의 효과는 살포 후 20일 이상 지속되고 불확실한 기후 조건에서도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특별한 이행성으로 직접 처리되지 않은 새순까지 보호하는 것이 장점이다.

경기 여주의 스마트팜에서 토마토를 재배하는 김상우 재배사는 “기존 제품과 엘레스탈의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 엘레스탈을 사용한 곳과 기존 제품을 사용한 곳으로 동을 나누어 가루이를 방제했다.”라며, “2주 동안 동일한 조건에서 방제한 결과 기존 제품을 사용했던 곳에서는 가루이가 여전히 날아다니는 것을 볼 수 있었지만 엘레스탈을 사용한 곳에서는 거의 찾아볼 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신젠타코리아 박진보 대표이사는 “이번에 출시하는 새로운 작물보호제 2종 모두 신젠타 글로벌에서 10년 이상의 개발 기간을 거친 더욱 차별화된 효과와 안전성을 갖춘 혁신적인 제품이다.”라며, “신제품 인시피오와 엘레스탈은 한국 농민 분들이 더 나은 미래를 열어가는 해결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신젠타(Syngenta)에 대하여

신젠타는 글로벌 농업전문 선도 기업으로 세계 인류에 안전한 식량 제공을 지원하면서 지구를 보호하는 것이 우리의 포부입니다. 세계 최상급의 과학기술과 혁신적인 작물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농업의 지속가능성과 품질, 안전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우리의 기술은 전세계 수백만 명의 농업인들이 한정된 농업 자원을 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전세계 90개 이상 국가에서 28,000명의 직원들이 작물 재배 방식을 향상시키기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파트너십과 협력, 착한성장계획(Good Growth Plan)을 통해 농가 생산성을 높이고 토지의 황폐화를 방지하며 생물다양성을 증진하고 농촌지역 활성화를 위해 노력합니다. 신젠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www.syngenta.comwww.goodgrowthplan.com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